티스토리 뷰

카테고리 없음

꿈 같아

김첨지. 2017. 10. 3. 11:05

자고 일어났더니 어제 하루 일이 꿈 같다. 아름다운 것들에 둘러 쌓여 있다가 빠져나왔는데 세상에 돈까지 벌고 왔어. 

음악과 몸과 스텝 밟는 소리들로 가득찬 한 면이 거울인 연습실에 4-5시간을 머물러 있다 나왔더니, 끝나고 나서도 뭔가 둥둥 떠 있는 기분. 


통역이 좋은건 일하는 순간만큼은 아무 것도 생각하지 않고 오로지 1000% 그 순간에 집중할 수 있어서다. 통역 준비하는건 괴롭고, 통역이 끝나고 나서도 못한 것만 생각나서 괴롭지만 통역하는 순간만큼은 너무 좋다. 

반면 번역은 하면서 즐거운 순간이 언제일까. 의뢰받은 책이 재밌을 때 그 책을 '독서'로 읽는 순간? 아니면 계약서를 쓰는 순간? 둘 다 통역하는 순간에 못 미친다. 하는 동안 괴로움은 통역의 열 배 이상인 거 같고. 

다음주부터 어제 했던 통역 같은 통역을 매일 할 수 있다니ㅜ 나 이 통역 끝나면 울지도 모르겠다... 

하지만 그전에 연휴 기간 동안 번역을 어느 정도 해놔야 이 통역이 끝난 후에 번역 마감을 칠 수 있다. 조삼모사 인생이여. 


아무 생각 하지 않고 어느 한 가지에만 몰입할 수 있다는 게 내 삶에서 중요한 가치인 것 같다. 그런 몰입을 할 수 있게 해주는 컨텐츠, 순간을 모두 사랑하는 것 같다. 그게 때로는 운동이고 어느 한 때는 책이었고 어느 한 때는 무엇이었고 지금은 통역인가보네. 

댓글
댓글쓰기 폼
공지사항
Total
8,369
Today
0
Yesterday
2
링크
«   2020/12   »
    1 2 3 4 5
6 7 8 9 10 11 12
13 14 15 16 17 18 19
20 21 22 23 24 25 26
27 28 29 30 31    
글 보관함